[연구] 신세벌식 P 구상안 ③

실험/연구 단계에 있는 자판 배열
답글 달기
팥알
글: 93
가입일: 2013-07-24 15:47
연락처:

[연구] 신세벌식 P 구상안 ③

글쓴이: 팥알 » 2015-06-19 15:11

Sin3-P-beta-3.png
Sin3-P-beta-3.png (7.49 KiB) 16106 번째 조회
신세벌식 P beta 3 (기본).ist
(기본 배열, 날개셋 설정 파일)
(1021 Byte) 153 번째 다운로드
신세벌식 P beta 3 (확장).ist
(기본 배열 + 겹받침·기호 확장 배열, 날개셋 7.7 이상)
(6.4 KiB) 142 번째 다운로드
온라인 한글 입력기 : http://ohi.pat.im/?ko=sin3-p



먼저 올린 구상안의 받침 자리가 미흡하게 느껴져서 더 고쳤습니다.


(1) 받침 ㅊ을 T 자리로 옮긴다.


첫 구상안을 만들며 받침 ㅊ을 G 자리로 옮기는 것을 생각해 보았지만, '몇몇'을 칠 때가 불편하여 F 자리에 두었습니다. 하지만 F 자리에 받침 ㅍ을 두면 더 좋겠다는 생각에서 받침 ㅊ을 T 자리로 옮겼습니다. 가운뎃손가락으로 치는 홀소리(ㅣ,ㅕ)에 받침 ㅊ이 붙는 말 가운데 자주 쓰이는 건 '몇'과 '및'입니다. 받침 ㅊ을 ㅕ와 같은 가로줄인 T 자리에 두는 것이 아주 편하지는 않더라도 '몇몇'을 오타를 내지 않고 또박또박 치기 좋은 방안인 것 같습니다. 다만 '좇', '쫓', '숯'을 칠 때에 손가락을 더 많이 움직이는 점은 아쉬울 수 있습니다.


(2) 받침 ㅍ을 F 자리로 옮긴다.

신세벌식 2012 자판에서는 V 자리에 있던 받침 ㅍ을 먼저 구상안에서는 G 자리로 옮겼습니다. 받침 ㅍ은 '싶-', '깊-', '높-', '옆', '덮', '늪', '숲' 등에서 쓰입니다. "하고 싶다." 같은 말을 넣을 때을 생각하면, 받침 ㅍ은 G 자리보다 F 자리에 있어야 손가락을 벌려 치는 때를 줄여서 재빨리 치기에 알맞은 것 같습니다. 아주 드물게 쓰이지만 '애?다'처럼 겹받침 ㄿ을 넣을 때에도 받침 ㅍ이 F 자리에 있으면 V나 G 자리에 있을 때보다 치기가 한결 낫습니다.


(3) 받침 ㄷ을 G 자리로 옮긴다.

받침 ㄷ은 '곧', '갇-', '낟', '닫-', '굳-', '믿-', '얻', '듣-', '뜯-' 등에서 쓰이는데, 앞에 오는 홀소리들이 위·아랫줄 글쇠에 골고루 놓여 있는 특징이 있습니다. 또 요즘한글에서 겹받침을 만들지 않고 홑받침으로만 쓰입니다.

신세벌식 2012 자판에는 받침 ㄷ이 위쪽인 T 자리에 있습니다. 그래서 '곧', '굳' 등을 신세벌식 2012 자판으로 치기 불편하다는 의견을 wixu님이 말씀해 주신 적이 있습니다. 받침 ㄷ은 가운뎃줄인 G 자리에 두면 그 문제가 조금은 풀릴 것 같습니다.


(4) 겹받침 확장 배열에서 ㄳ과 ㄿ의 자리를 옮긴다.

받침 ㅍ을 F 자리로 옮김에 따라 겹받침 확장 배열의 ㄿ자리도 ㅍ 자리로 함께 옮기고, ㄳ 자리는 받침 ㅇ이 있는 A 자리로 옮깁니다. 이로써 이 구상안의 겹받침 확장 배열(확장 기능)은 ㄳ만 빼고 기본 배열의 홑받침 배열을 따라가는 꼴이 되었습니다.



<> 신세벌식 자판의 기호 확장 배열에 기호를 더 넣는다.

이미 쓰이고 있는 신세벌식 자판의 기호 확장 배열에 공통으로 적용되었으면 하는 내용입니다.

① ㅇ+ㄱ+2로 제곱미터 기호(㎡)를 넣고, ㅇ+ㄱ+3으로 세제곱미터 기호(㎥)를 넣음
② ㅇ+ㅈ+[윗글쇠+숫자]로 숫자 윗첨자를 넣음 (ㅇ+ㅈ+@ → ²)
② ㅇ+ㅂ+[윗글쇠+숫자]로 숫자 아랫첨자를 넣음 (ㅇ+ㅂ+@ → ₂)

요즈음에는 평 단위가 아닌 제곱미터 단위로 넓이를 나타낼 때가 많아서 제곱미터 기호가 이전보다 훨씬 많이 쓰이는 것 같습니다. 위·아래 숫자 첨자는 수식, 성조 기호(광동어 등), 각주 번호 등에 쓰일 수 있으므로 넣어 두면 좋을 것 같습니다.




마음 같아서는 받침 자리를 바꾸는 것은 이번이 마지막이 되었으면 하는데, 언제나 그랬듯 더 나은 방안이 있을 수 있으므로 더 살피겠습니다.

신세벌식 2012은 이미 쓰이던 신세벌식/공세벌식 자판과의 호환성을 많이 생각했지만, 신세벌식 P는 그 호환성을 조금 무너뜨리더라도 신세벌식 자판을 주로 쓰는 사람의 편의를 높이고 확장 기능을 쓰지 않을 때의 타자법을 통일하는 쪽으로 설계 방향을 잡고 있습니다. 그래서 빗금(/) 자리에서 ㅗ를 뺐는데, 이게 과연 바람직한지는 확정안을 만들 때까지 쭉 고민해 보아야 할 것 같습니다.

첫소리 ㅌ 자리도 개선할 수 있으면 좋겠는데, 기호 배열의 틀을 깨지 않고서는 마땅한 방안이 없어서 아쉽습니다.

답글 달기